커뮤니티

자유게시판

손깍지

손깍지

 

 

세상 살아가는 일이

그리 만만하지는 않아

 

이따금 근심을 품고

잠 못 이루는 날에도

 

슬그머니 당신의 손을

내 가슴으로 끌어당겨

 

당신의 손가락 마디 사이로

나의 손가락 마디를 끼어

 

동그랗게

손깍지 하나 만들어지면

 

참 신기하기도 하지!

 

내 맘속 세상 근심은

눈 녹듯 사라지고

 

파도처럼 밀려오는

아늑한 평화


Comment List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번호 제목
53 기도 새글
52 온화한 바람으로 새글
51 사실은 내가 더 새글
50 그대 그리운 밤에 새글
49 밀어내고 또
48 바람처럼 살며시
47 그대가
46 그대 마음에
45 이 세상에서
44 사랑만은
43 사랑하는데
42 사랑하는 사람이
41 너와 나의 영영
40 그대여, 나의 천사여
39 목련꽃 그늘 아래
38 지금 사랑을
37 그대가 만약
36 내 영혼 불살라
35 내 게으르던 심장을
34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

  • 게시물이 없습니다.